분식점에서 먹던 그맛! '분식점 라면' 끓이는 비법

분식점에서 먹던 그맛!

'분식점 라면' 끓이는 비법

 

안녕하세요. 줌마토깽 입니다^^

평소 분식점에 가면

김밥과 함께 꼭 시켜먹는

메뉴 중 하나가 바로 라면인데요.

 

 

분식점 라면은

집에서 끓여먹는 라면과

뭔가 다르게 맛있더라구요.

 

그래서 오늘은

분식집에서 먹던 그 맛

'분식점 라면'끓이는 비법을 소개할께요.

 

 

분식점 라면 재료

라면1봉,계란1개,대파

설탕 1/2스푼,식초1스푼

참기름+깨+후추 약간씩 섞은것

 

양념 계량은

일반 성인 수저 기준입니다.

 

 

라면을 맛있게 끓이려면

물 양을 잘 맞추는게 기본이겠죠

 

라면 봉지 뒷면에

제시 되 있는 물양을

맞춰주심 딱 맞으실꺼에요.

 

 

평소에 라면 끓이듯

우선 라면을 끓여줄껀데요.

 

 

분식집 라면의 비법

첫번째는 먼저 계란이랍니다

 

그냥 계란만 넣지 않고

참기름+깨+후추 섞은 것을

계란에 섞어서 넣어 준답니다^^

 

계란물은 나중에 넣을꺼라

미리 만들어 준비해 둡니다.

 

 

분식집 라면의 비법

두번째는 바로 식초와

설탕을 넣어주는 것이 비결!!!

 

실제로 분식집에서

맛을 내는 중요한 요소인데요

 

라면 1개당

식초는 한스푼 정도,

설탕은 1/2스푼 넣어주심 되는데

식초는 면발을 탱글하게 해준다고 해요.

 

 

분식집 라면의 비법

세번째는 계란을 넣는

적절한 타이밍과 방법인데요.

 

미리 만들어놓은 계란물을

라면이 80%정도 익었을때에

가장 자리부터 한바퀴 돌리듯

넣으면 훨씬 고루퍼지고 맛있게 되요

 

 

분식집 라면의 비법

네번째라면이 설익었을때

불을 끈 채로 뚜껑을 닫아 준 후

1분 정도 뜸을 들여주는 것인데요.

 

이렇게 해주면

분식집에서 먹는 라면처럼

면발이 퍼지지 않고 꼬들꼬들해요

 

 

쨔자자자잔!!!

분식집에서 만드는 비법대로

끓여본 '분식집 라면'완성입니다

 

 

라면 냄새는

언제 맡아도 넘 좋아요ㅎ

 

 

한 젓가락 들어보니

오오! 면발이 꼬들꼬들하니

살아있눼~♪살아있어~♪입니다ㅎ

 

 

한입 먹어보니

어머낫!!!진짜진짜

분식집에서 먹던 그맛이에요

 

약간 국물이

달콤한듯 하면서

분식집 느낌 지대루에요

 

저희 남편이 먹어보더니

진짜 분식집 라면맛이 난다고

신기하다며 맛있게 먹더라구요ㅎㅎ

 

 

평소 분식집 라면 좋아하심

위에 방법 기억해 두셨다가

이렇게 한번 끓여 드셔보셔요^^

 

#관련글#

2017/10/01 - [토깽의 간편 요리] - 이색라면!해투 야간매점 강예원의 '카치면' 초간단 레시피

 

2017/10/14 - [토깽의 간편 요리] - 크림소스 없이 만든 고소한 '라면크림 파스타' 초간단 레시피

 

2017/06/08 - [토깽의 간편 요리] - 일반 라면을 볶음 라면처럼 만드는 초간단 비법

 

제 글을 읽어 주시는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 없이 가능한 공감(♥)버튼을 꾹 눌러 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7.12.16 13:20 신고

    분식집 라면은 정말 맛있죠~~~~~^^ 꼬돌꼬돌~~설탕과 식초가 들어간다니 조금은 놀라운데요~~^^전 쎈 화력때문인줄 알았어요

  • 2017.12.16 14:15 신고

    라면~~~~ 캬~~~ 한국인이 제일 사랑하는 음식중 하나~~ ㅋ 잘 끓이면 최고죠^^ 잘 보고 갑니다

  • 2017.12.16 21:35 신고

    식초와 설탕이 비결의 핵심인가요? 한번 시도해봐야겠습니다ㅎㅎ

  • 2017.12.17 08:33 신고

    분식집 라면은 정말 맛나는데요-
    공유해주신 레시피로 저도 한번 만들어먹어야 겠어요^^

  • 2017.12.19 12:55 신고

    우와..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다른 비법들도 알게 되서 정말 좋네요~!

  • 2019.12.24 03:07 신고

    워~ 내일 고대로 /따라해보겠슴다~

Designed by JB FACTORY